B-tree gallery

2019년 새롭게 오픈한 B-tree gallery는 작가, 컬렉터 그리고 갤러리가 잘 조화를 이뤄 함께 성장하자는 ‘Balanced’를 의미하고 있다. 국내외 작가들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작가들이 국제적인 활동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역할을 하고자 하며, 기업과의 협업 뿐만 아니라 미술의 저변을 확대를 하고자 한다.

비트리 갤러리 정유선 대표

비트리 갤러리 정유선 대표는 카이스 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오페라 갤러리 등에서 10년 여간 큐레이터와 갤러리스트로 활 동하며 전시 기획과 아트 컨설팅을 해오고 있다. 홍콩, 대만, 일 본, 싱가폴, 중국, 자카르타, 뉴욕, 마이애미, 스페인 등 국내외 아트페어 참여를 통해 국내 작가들을 소개하고, 작가들과 협업 을 통해 다수의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고객과 학생 을 대상으로 현대미술시장과 국내외 작가들을 주제로 강의도 진행하고 있다.

이투데이 – “군중의 일원이 된 현대인의 풍경”…비트리갤러리, 이상원 개인전

작가 이상원 ‘Floating People’…3월 10일부터 4월 9일까지해변을 거니는 사람들, 물속에서 수영하는 사람들, 산행하는 사람들, 스키장을 누비는 사람들 등 수많은 사람을 하나의 캔버스에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비트리갤러리는 오는 10일부터 내달 9일까지 이상원 개인전 ‘Floating People’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상원 작가는 ‘군중의 일원이 된 현대인의 풍경’에 주목해 공원과 강변, 수영장, 광장 등 찾아낸 현대인들 섬세한 붓질로 캔버스에 옮겼다. ‘Floating People’이란...

SBS 12시 뉴스[문화현장] 일상에서 벗어나자…캔버스 안의 여유로운 휴식

<앵커> 사람들 모두 저마다의 일상과 관계에 매여 있지만, 현실을 벗어나서 휴식과 안정을 찾는 것은 공통적인 욕구입니다. 이런 모습을 회화로 풀어냈습니다. 문화현장,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드넓은 하늘과 잔잔한 바다, 그리고 그 아래 펼쳐진 백사장 위에 사람들이 점점이 박혀 있습니다. 아이를 품에 안거나 아이 손을 잡고 걷는 부모, 연인과 친구, 가족들. 저마다 사연은 다르겠지만 여름 바다를 즐기겠다는 생각만큼은 비슷해 보입니다. 봄날 노란 유채꽃이 펼쳐진 들판에 여기저기 흩어져 앉은...

이데일리 – [e갤러리] ‘먹칠’한 곰이 엿본 사람세상…노준 ‘인형극 뒤-블랙 판다’

2021년 작 작가 창조한 캐릭터 '판다'로 입체·평면작업 사람흉내로 진짜사람, 그들의 삷 엿보게 해 상실의 계절 지낸 어른의 세월 품은 아픔도 눈과 귀가 까만 반점처럼 검은색을 입었고, 팔과 어깨 또 발에까지 먹칠을 한 곰. ‘판다’다. 극한의 귀여움으로 동물세계를 평정한 그 판다가 캐릭터세계에도 등장했다. 작가 노준(52)이 부조로 빚은 ‘인형극 뒤-블랙 판다’(After the Puppet Show-Black Pandana·2021)다. . . (중략) . . 그래선가. 작가의 작품에는 마냥 귀엽고 깜찍하지만은 않은, 세월의 아픔이 만든...

GOLD&WISE 10월호 – 정두화 개인전

정두화 개인전 <사유의 숲-Thinking of Forest> 정두화 작가의 이번 전시는 작가가 시간대별로 수집한 책을 분류해 책이 머금은 시간의 질감과 색감을 독창적으로 옮긴 작품을 선보인다. 무궁무진한 이야기와 기록, 사상의 보고인 책(종이)을 질료적 매개체로 인식하면서 자연에서 인간 수양이라는 차원까지 사유의 폭을 넓혀간다. 작가는 실제 책을 해체해 낱낱이 찢고 붙이고 둥글게 말고 책의 단면을 절단하고, 종이를 탑처럼 쌓아 건조하는 등 노동집약적인 고단한 작업을...

이데일리 – [e갤러리] 찢기고 말리고 심겨도 ‘책’이다…정두화 ‘사운드’

2015년 작 낱낱이 해체해낸 책이 울리는 소리 의미 쌓고, 상징 새기고, 세월 묻어 글 없이 축조해낸 시간의 조형물로 갈대를 꺾어서 세웠나. 둥글게 말아 세운 대롱이 정사각형 나무판을 빽빽하게 채웠다. 바람이라도 스치면 당장 소리라도 낼 듯한데. 그런 효과를 상상할 만한 ‘장치’는 더 있다. 중앙에 움푹 파인 ‘우물’ 말이다. 성능 좋은 스피커가 음향을 내뿜을 때 보이는 ‘바운스’처럼도 보이는 거다. . . (중략) . . 이미 책으로선 모든 걸 잃었는데도 작가는...

Woodplanet – 비트리 갤러리, 정두화 개인전 …나뭇결로 노래한 사유와 통찰의 숲

비트리 갤러리는 오는9월 30일부터10월30일까지 정두화개인전 <사유의 숲>을 개최한다. <사유의 숲>은 시간대 별로 수집된 책을 분류하여 책이 머금고 있는 시간의 질감과 색감을 그대로 옮겨 작업에 반영한 작품이다. 정두화 작가는 무궁한 이야기의 보고인 책(종이)을 질료적 매개체로 의존하면서도 그를 통한 인위적인 형상이나 상징성에 얽매이지 않고, 오히려 책에 대한 일반적인 담론 이전의 ‘자연원성’이나 ‘인간수양’ 차원까지 사유의 폭을 넓혀 나간다.책 속에 흐르는 시간의 궤적을 조형한 작가의...

한국금융 – [Travel Essay] 가을엔 예술을 가까이, 갤러리 투어

뜻밖의 즐거움, 비트리 갤러리 젊은 세대가 자주 찾는 홍대 부근에도 현대미술 작가를 소개하는 갤러리가 있다. 그것도 홍익대학교 정문 바로 옆 홍문관 1층이라는 낯선 공간에 말이다. 비트리 갤러리는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 오페라 갤러리 등에서 10년 넘게 큐레이터와 갤러리스트로 활동한 정유선 대표가 2019년 봄, 문을 열었다. 이름인 비트리(B-tree)의 ‘비’(B)는 ‘균형 잡힌’(Balanced)을 의미한다. 관객과 컬렉터를 연결하는 갤러리,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한 예술가, 지속적인 문화...

Woodplanet – 김은학 개인전 …존재에 의해 던져진 존재의 기립을 기다리며

사물의 해체와 재조립으로 개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 내면을 초월한 작가의 주체적 신세계 '언플래닛' 인간은 스스로 던져진 자들로서 현존재의 존재들이다. 인간은 어떤 상황으로 존재하던지 스스로 유의미 혹은 유의의성을 가지려 한다. 내면의 이상을 현실화하기 위해 기성 현실의 불합리ㆍ몰이해해ㆍ모순 등의 부조리에 저항하는, 투쟁과도 같은 노력을 멈추지 않는다. 반면 사물은 인간에 의해 던져진 피현존의 존재물이다. 그것은 단순한 사물이 아닌, 인간의 주체성과 개별성을 상징하는 실존의 매개체이다. 사물이...

월간미술 8월호 – 김은학

김은학 8.19~9.18 비트리갤러리사물을 해체하고 재조립해 개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김은학 작가는 상상 속에 자신만의 세계를 구상한다. 작가는 <Planet-unplanet>에서 '과정으로서의 공예'이자 '수행으로서의 공예'로 확장해나가는 과정을 선보인다.

GOLD&WISE 8월호 – 김은학 개인전

김은학 개인전 <플래닛-언플래닛> 실용적이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모든 사람과 소통하며 일상을 함께하는 오브제를 추구하는 김은학 작가의 전시가 열린다. ‘플래닛-언플래닛’ 프로젝트는 김은학 작가만의 조형 언어로 창조한 상상 속 새로운 도시로, 우리가 사는 플래닛과 대칭되는 언플래닛 세상에는 작가가 만든 새로운 건축물이 가득하다. 선반 제작, 주조 기법, 3D 프린트를 혼용하고 알루미늄과 목재, 대리석 등 다양한 소재로 작품 세계를 표현한다. 일상생활의 멋과 품위 그리고 편리함을...

이투데이 – “군중의 일원이 된 현대인의 풍경”…비트리갤러리, 이상원 개인전

작가 이상원 ‘Floating People’…3월 10일부터 4월 9일까지해변을 거니는 사람들, 물속에서 수영하는 사람들, 산행하는 사람들, 스키장을 누비는 사람들 등 수많은 사람을 하나의 캔버스에 만날 수...

SBS 12시 뉴스[문화현장] 일상에서 벗어나자…캔버스 안의 여유로운 휴식

<앵커> 사람들 모두 저마다의 일상과 관계에 매여 있지만, 현실을 벗어나서 휴식과 안정을 찾는 것은 공통적인 욕구입니다. 이런 모습을 회화로 풀어냈습니다. 문화현장,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드넓은 하늘과 잔잔한 바다,...

이데일리 – [e갤러리] ‘먹칠’한 곰이 엿본 사람세상…노준 ‘인형극 뒤-블랙 판다’

2021년 작 작가 창조한 캐릭터 '판다'로 입체·평면작업 사람흉내로 진짜사람, 그들의 삷 엿보게 해 상실의 계절 지낸 어른의 세월 품은 아픔도 눈과 귀가 까만 반점처럼 검은색을 입었고, 팔과...

GOLD&WISE 10월호 – 정두화 개인전

정두화 개인전 <사유의 숲-Thinking of Forest> 정두화 작가의 이번 전시는 작가가 시간대별로 수집한 책을 분류해 책이 머금은 시간의 질감과 색감을 독창적으로 옮긴 작품을 선보인다. 무궁무진한...

이데일리 – [e갤러리] 찢기고 말리고 심겨도 ‘책’이다…정두화 ‘사운드’

2015년 작 낱낱이 해체해낸 책이 울리는 소리 의미 쌓고, 상징 새기고, 세월 묻어 글 없이 축조해낸 시간의 조형물로 갈대를 꺾어서 세웠나. 둥글게 말아 세운 대롱이 정사각형 나무판을...